판문점 남북정상회담 ‘하루’ 유력…靑 “핫라인, 실무접촉서 논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청와대는 다음 달 말 열릴 남북정상회담을 하루만 하는 것을 유력한 방안 중 하나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나 ‘남북정상회담을 하루만 하느냐’는 질문에 “일단 정상회담 준비위원회에서 논의하고 북측과의 실무접촉을 통해 확정해야겠지만 그렇게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2000년과 2007년 정상회담은 모두 평양에서 2박 3일간 진행됐다.

이번 정상회담은 판문점에서 열리기 때문에 회담을 제외한 여타 일정들이 최소화될 수밖에 없는 구조 등이 정상회담 기간을 정하는 데 감안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사진=연합ㆍ헤럴드경제DB]

다만 이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그렇다”고 말해 북한과의 실무협상 과정에서 2∼3일 등으로 결정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북한과의 실무접촉 개시 시기와 관련, 그는 “이제 준비위가 꾸려졌으니까 우리가 먼저 제안할 수도 있고 북한이 자체적으로 준비되면 거기서 먼저 제안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며 “아직 일정은 없으며 조만간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 정상 간 핫라인 설치 문제도 준비위를 통한 실무접촉에서 논의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정상회담 준비위에 정부내에서 한반도 평화업무를 맡고 있는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포함되지 않은 데 대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6자회담 수석대표인데, 남북정상회담이 북미회담 또 4강과의 논의 등으로 이어지면 그 문제가 본격적으로 다뤄질 수 있을 텐데 지금으로서는 본질적인 문제 등 핵심 의제만 집중적으로 다룰 것이어서 외교부도 워밍업은 하고 있지만 준비위에는 들어오지 않은 것”이라고 언급했다.

실제로 8명으로 구성된 정상회담 준비위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포함되긴 했지만, 배석자에 외교부 인사는 배제된 상태이며, 회담 의제를 다루는 의제분과장도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맡았다.

북미정상회담이 6∼7월로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는 일부 외신 보도에 대해 그는 “미국에서 공식적으로 그런 가능성을 알려온 것은 없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까지 하겠다고 했기 때문에 언론의 관측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대통령 개헌안의 발의 철회 가능성과 관련해 그는 “없다”고 했다.

‘지방선거 출마 등으로 일부 공석인 청와대 비서관 인사를 6월 선거 이후 일괄적으로 하느냐’는 질문에는 “일괄적으로 하지는 않을 것이며, 우선 급한 곳은 급한 대로 충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