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 후 한국경제 5대 성과, 1인당 GDP 417배↑

1인당 GDP 66달러→2만7533달러
교역규모 글로벌 9위
반도체 등 시장점유율 5위 내외

[헤럴드경제]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해방 이후 한국경제의 5대 성과로 1인당 국내총생산(GDP) 417배 상승 등을 꼽았다.

이 총재는 16일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실에 제출한 청문회 서면질의 답변서에서 해방 후 5대 경제 성과와 관련해 빈곤탈피, 세계경제에서의 위상 강화, 글로벌 기업 성장, 사회구조 선진화, 복지체제 기반 정립 등을 지목했다.

1인당 GDP는 1953년 66달러에서 지난 2016년 2만7533달러(약 2942만원)로 417배로 증가했다.

[사진=오픈애즈]

한국은 해방 직후 아르헨티나, 필리핀, 가나보다 1인당 GDP가 낮았으나 현재는 이들 국가의 소득수준을 한참 넘어섰다.

1960년만 해도 가나는 1인당 GDP가 183달러, 필리핀은 254달러였다. 그러나 2016년에는 가나가 8배 증가한 1513달러, 필리핀이 12배 늘어난 2951달러에 그쳤다. 한국은 가나의 18배, 필리핀의 9배에 이른다.

아르헨티나는 1962년 1149달러에서 2016년 1만2440달러로 10배 늘었을 뿐이다.

한국의 2016년 명목 GDP는 1조4110억달러로 세계 11위에 올랐고 교역규모(수출입)도 9016억달러로 9위를 차지해 세계 10위권 경제규모를 가진 국가로 급부상했다.

산업ㆍ기업도 전세계 최상위권 수준으로 도약했다.

반도체와 자동차, 정보기술(IT) 분야는 글로벌 시장 점유율이 5위 내외다.

삼성전자는 2016년 전기전자부문 매출액이 세계 1위를 차지했다. LG전자는 7위였다. 포스코는 철강 매출이 세계 4위, 현대차는 자동차 판매량이 세계 5위를 기록했다.

기대수명은 52.4세(1960년)에서 82.1세(2015년)로 늘었고 외환보유액은 1억6000만 달러에서 4000억 달러에 육박해 사회구조도 선진화됐다.

교육비 지출은 1000억원(1970년)에서 2016년 40조4000억원으로 증가했다.

4대 보험과 공적부조 등 복지체제가 정립돼 소득격차 완화를 위한 기반이 마련된 점도 성과로 꼽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