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e렛츠런] 말 문화 체험과 힐링을 한곳에서…렛츠런팜 장수 개장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한국마사회 렛츠런팜 장수가 겨울 휴장을 마치고 봄을 맞아 일반인에게 개방된다. 렛츠런팜 장수는 매년 3월부터 11월까지 목장을 개방해 방문객에게 ‘승마체험’, ‘트랙터목장투어’ 등 말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전북 장수군 육십령 자락과 46만평의 광활한 부지에 자리한 렛츠런팜 장수는 힐링은 물론, 목장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이색적 체험 프로그램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렛츠런팜 장수를 방문한 관람객들이 승마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렛츠런파크]

방문객은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며, 초지에 방목된 말 구경과 함께 야생화 산책로를 탐방 할 수 있다. 성인 및 유아 승마체험, 목장전역을 돌아보는 트랙터마차 투어도 즐길거리다.

또 3월부터 6월까지는 경주용 말을 교배하는 시기로 교배시간에 맞춰 방문하면 수십억 원에 달하는 고가의 씨수말이 교배하는 모습을 직접 관람하는 이색적인 체험을 할 수 있다.

한편, 장수목장은 2007년 개장 이후 경주마 및 승용마의 생산과 훈련 등 말 산업 발전의 전초기지 역할을 다하고 있으며, 매년 2만 명이 넘는 방문객이 찾아 이 지역의 체험 관광지로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