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예약판매 개시…보조금 적용시 3000만원 중후반대

- 19일부터 예약 접수…보조금 지원 적용 시 3000만원 중후반대
- 서울, 울산, 광주, 창원에 주소 둔 고객, 현대차 영업점 통해 접수 가능
- 수소연료전지 전용부품 보증기간 10년 16만km으로 고객 부담 최소화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현대자동차가 수소전기차 넥쏘의 예약판매를 시작하며 본격적인 친환경차 시장 주도권 잡기에 나섰다.

현대차는 오는 19부터 서울, 울산, 광주, 창원 등 공모가 예정된 지역에 주소를 둔 고객들을 대상으로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NEXO)’의 예약판매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넥쏘는 모던(Modern), 프리미엄(Premium) 등 2가지 트림으로 운영되며, 판매가격은 모던 6890만원, 프리미엄 7220만원으로 책정됐다. 정부 보조금 2250만원과 예상 지자체 보조금 1000만~1250만원을 모두 지원받을 시 3390만~3970만원에 구매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예약판매를 통해 넥쏘를 구매한 고객에게는 100만원 상당의 수소충전권도 제공된다.

예약판매가 이뤄지는 서울, 울산, 광주, 창원 등 4개 지역은 각 지역별로 공모 일정과 대수가 다르므로 구매를 희망하는 고객은 각 지방자치단체의 판매정보를 참조하거나 해당지역 현대차 영업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미래지향적 이미지의 외관과 운전자 편의성을 높인 실내 디자인 등으로 무장한 넥쏘는 수소 저장탱크 배치구조 최적화를 통해 동급 내연기관 SUV와 동등한 수준의 거주성과 839ℓ(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의 넓은 적재공간을 확보했다.

아울러 수소전기차에 최적화된 파워트레인 구조로 최고출력 113kW(154ps), 최대토크 395Nㆍm(40.3㎏㎙)를 갖췄다. 공력 성능 개선을 위해 에어커튼, 에어로 휠, 오토 플러시 도어핸들 등 디자인 설계와 차체 하부 풀 언더커버 적용 등으로 공기저항을 최소화했다.

고객들이 가장 우려할 만한 안전 문제도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수소탱크 총격시험, 파열시험 등을 포함한 안전 인증시험을 실시했다. 기존 충돌시험 항목에 더해 수소밸브 부위 직접 충돌, 후진 시 수소탱크 하부 타격시험 및 화재 안전성 평가 등 악조건하의 수소탱크 안전성도 재차 점검했다. 전방 충돌 성능을 획기적으로 보강한 전방구조물 및 수소탱크 보호를 위한 차체 구조물 적용으로 차량 자체의 충돌안전성도 확보했다.

복합연비도 17인치 타이어 기준 96.2㎞/㎏으로, 한 번에 총 6.33㎏의 수소를 충전해 609㎞를 주행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 미래 기술력이 집대성된 궁극의 친환경차 ‘넥쏘’가 서울, 울산, 광주, 창원 지역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예약판매에 돌입했다”며 “한 번 충전으로 대한민국 어디든 갈 수 있는 미래형 친환경차 넥쏘에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전용 정비망 확충에도 공력을 쏟고 있다. 전국 22개의 서비스센터에 ‘넥쏘 전담 정비 프로그램’을 마련했고, 다소 낯설 수 있는 차량 이용과 서비스 관련 문의사항에 즉각 대응하기 위해 고객센터에 ‘수소차 서비스’ 전담 항목을 운영한다. 수소연료전지 부품의 품질 보증기간도 10년 16㎞로 운영해 수소차 전용 부품에 대한 고객 부담을 최소화했다.

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