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기주총…정몽구 회장, 책임경영ㆍ신차 출시ㆍ미래차 투자 등 강조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현대자동차는 16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윤갑한 사장의 후임 사내이사로 하언태 부사장(울산공장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26일 하 부사장은 윤 사장의 뒤를 이어 울산공장장으로 임명됐다. 현대차 생기(생산기술)기획지원실장, 생산운영실장, 종합생산관리사업부장 등을 두루 거친, ‘생산통(通)’이다.

이날 주총에서는 이동규 전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 이병국 전 서울지방국세청장도 사외이사로 재선임됐다.

배당액과 임원 보수 한도는 각각 작년과 같은 1주당 4000원, 150억원으로 통과됐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이날 주총에서 배포된 영업보고서 인사말을 통해 권역별 책임경영, 신차출시를 통한 미국·중국 시장 경쟁력 회복, 자율주행 등 미래차투자 확대, 협력사 동반 성장 등을 역설했다.

이원희 현대차 대표도 주총 현장에서 같은 내용의 올해 주요 경영계획을 주주들에게 전달했다.

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