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기립박수 받았다…저돌적인 움직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황희찬(22·레드불 잘츠부르크)이 관중들로부터 기립박수를 받았다.

황희찬은 16일 오전 5시5분(이하 한국시각) 오스트리아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의 2017~2018 UEFA(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에 선발 출전했다.

황희찬은 특유의 저돌적이고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상대 수비수를 괴롭혔다. 침투와 드리블 돌파 등 공격적인 역할은 물론, 강력한 전방압박으로 상대 수비수의 공격 전개를 방해하는 모습도 여럿 보였다.

[사진=게티이미지]

황희찬은 전반 6분 수비 뒷공간을 절묘하게 파고든 뒤 오른발 슈팅까지 연결했고, 또 21분 역습에 이은 오른발 슈팅으로 거듭 상대 골문을 두드렸지만 번번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공격 포인트는 없어도 활약상 자체는 좋았다. 황희찬은 후반 20분 프레드릭 굴브란첸과 교체되면서 65분간 활약했다.

황희찬이 교체아웃 될 때 관중들은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이날 두 팀의 경기는 0-0 무승부로 끝났다. 앞서 1차전에서 도르트문트를 2-1로 눌렀던 잘츠부르크는 1·2차전 합계 2-1로 앞서며 대회 8강에 진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