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관세 부담” 동국제강, 4월부터 美수출 잠정 중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내 철강업계가 오는 23일 시행되는 미국의 25% 관세를 앞두고 대미 수출을 보류하는 등 수출 차질로 이어져 비상이 걸렸다.

15일 동국제강에 따르면 동국제강은 다음 달부터 미국 수출을 잠정 중단하고 정부의 관세 면제 협상 상황을 주시하기로 했다.

주력 제품은 아연도금강판으로 작년 수출 규모가 1천300억원이다. 이 제품은 이미 8.75%의 반덤핑 관세를 맞고 있어 25% 관세가 추가로 부과될 경우 가격 경쟁력을 유지하기 힘들다.

동국제강은 최근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관세 발표 수개월 전부터 관세가 확정될 경우 대미 수출을 보류하고 다른 국가로 수출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동국제강 사옥 전경. [사진=연합뉴스]

중견 철강업체 휴스틸은 당진공장의 7개 생산라인 중 대미 수출용 라인 1개 생산을 이달 초부터 중단했다.

당진공장의 6개 라인은 국내·수출용 제품을 같이 생산하는 데 이번에 중단한 라인은 미국 수출 전용이다. 원유 채취 등에 쓰이는 유정용 튜빙을 생산한다.

월 생산량은 6천500~7천t으로 t당 1천 달러를 적용할 경우 연간 1천억원 정도 규모다.

당초 휴스틸은 철강 관세가 4월께 시행될 것으로 보고 지난달까지 라인을 가동했지만, 미국의 관세 발표가 예상보다 빨랐다.

이달에 생산한 제품을 아무리 빨리 보내도 오는 23일 관세 발효일 전에 미국에 도착할 수 없다고 판단해 라인을 중단한 것이다.

철강업계에서는 정부가 미국과의 협상에서 한국산 면제를 얻어내지 못할 경우 미국시장 의존도가 높은 강관업체를 중심으로 수출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