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만원대 ‘수소전기차 넥쏘’가 온다

현대차, 19일부터 예약판매

현대자동차가 수소전기차 넥쏘<사진>의 예약판매를 시작하며 본격적인 친환경차 시장 주도권 잡기에 나섰다.

현대차는 오는 19부터 서울, 울산, 광주, 창원 등 공모가 예정된 지역에 주소를 둔 고객들을 대상으로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NEXO)’의 예약판매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넥쏘는 모던(Modern), 프리미엄(Premium) 등 2가지 트림으로 운영되며, 판매가격은 모던 6890만원, 프리미엄 7220만원으로 책정됐다. 정부 보조금 2250만원과 예상 지자체 보조금 1000만~1250만원을 모두 지원받을 시 3390만~3970만원에 구매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예약판매가 이뤄지는 서울, 울산, 광주, 창원 등 4개 지역은 각 지역별로 공모 일정과 대수가 다르므로 구매를 희망하는 고객은 각 지방자치단체의 판매정보를 참조하거나 해당지역 현대차 영업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미래지향적 이미지의 외관과 운전자 편의성을 높인 실내 디자인 등으로 무장한 넥쏘는 수소 저장탱크 배치구조 최적화를 통해 동급 내연기관 SUV와 동등한 수준의 거주성과 839ℓ(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의 넓은 적재공간을 확보했다.

복합연비는 17인치 타이어 기준 96.2㎞/㎏으로, 한 번에 총 6.33㎏의 수소를 충전해 609㎞를 주행할 수 있다.

박혜림 기자/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