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국내 체류 의지 피력? 산은 회장 “GM사장, 좋은 한국시민 되겠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베리 엥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국내에서 GM의 생산활동을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간접적으로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영등포구 본점에서 GM의 국내 잔류 의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엥글 사장이) 굿 코리안 시티즌(좋은 한국 시민)이 되겠다는 이야기를 한다”면서 “저희도 (그 말을) 믿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GM의 신규 투자와 관련해서는 GM의 결정이라고 밝히면서도 “유상증자, 대출 중 유상증자로 할 것 같다”고 예상했다.

또한 이 회장은 GM이 제시한 회생 계획안이 장기적으로 실현 가능하다면 GM과 똑같은 조건으로 신규 투자에 들어갈 의사가 있다는 뜻도 밝혔다. “구체적인 것은 협의해봐야 한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GM 측이 실사에 성실하게 협조하겠다고 약속하는 확약서와 관련해서는 “우리가 100% 원하는 대로 쓸 수 있는 것도 그쪽이 원하는 대로 쓸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제 3자가 보기에 공정해야 하기에 그 부분을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신차 배정과 관련해서는 확정이 나지 않은 상태다. 이 회장은 이와 관련 ”엥글 사장이 구두로는 100% 확신하는 식으로 이야기한다”면서도 “문서 상으로는 무슨 무슨 조건으로(provided), 만약에(if)가 들어간다”고 말했다.

구조조정 비용을 산업은행이 지분율만큼 부담하는 것에 대해서는 확실히 선을 그었다. 이 회장은 “구조조정 비용이나 과거 책임은 GM이 지는 것으로 의사 합치를 봤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