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조성진 부회장 재선임…고성장 속 스마트폰 적자 ‘과제’

- 오늘 주총, 사외이사 선임건 및 이사 보수한도 상향 등 처리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16일 연임에 성공했다. 조 부회장은 오는 2021년까지 3년 더 회사를 이끈다.

LG전자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조 부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을 의결했다.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부회장)

조 부회장은 지난 2016년 부회장으로 승진한 이후 LG전자 대표이사를 맡아 왔다.

조 부회장이 이끄는 LG전자는 그간 고성장을 이어왔다.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연매출 60조원을 돌파했고, 2009년 이후 최대 영업이익(2조4685억원)을 기록했다.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부문과 HE(Home Entertainment)부문의 호조에 힘입은 결과다.

주주들의 재신임을 받은 조 회장의 당면 과제는 ‘스마트폰 사업’이다.

LG전자 MC사업본부는 지난해 매출 3조655억원, 영업손실 2132억원을 기록했다. LG전자의 MC사업본부는 11분기 연속 적자다.

조 부회장은 2016년 LG전자 부회장 취임때 “MC(Mobile Communications) 사업본부의 턴어라운드(흑자 전환)를 이뤄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한편 LG전자는 이날 주총에서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가 추천한 최준근 전 한국렛팩커드 대표이사를 사외이사로 재선임했다. 또 이사 보수한도 상향(60억→90억원), 배당(보통주 기준 주당 400원)등의 안건도 처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