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검찰이 확보한 다스 소송비 대납 문건은 조작” 주장

-김백준 등 진술에 대해 “자신들 처벌 면하려 허위 자백”
-국정원 10만달러 수수는 인정… “국가를 위해 썼다”

[헤럴드경제=좌영길 기자]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 과정에서 수십억 원의 다스 소송비 대납 사실이 기재된 서류를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전날 제시된 객관적 자료에 대해서는 사실을 부인하거나, 일부는 조작된 문서라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김백준(78)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나 김성우(71) 전 다스 사장, 김희중(50)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등 자신에 불리한 진술을 한 관계자들에 관해서는 “자신들의 처벌을 경감하기 위한 허위진술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내용을 일축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15일 검찰 조사를 마치고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핵심 혐의인 다스의 미국 소송비 대납금액 60억 원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반격을 펼쳤다.

검찰 수사 과정에서 청계재단 소유 영포빌딩에서는 삼성이 다스 소송비를 대납한다는 사실이 적힌 문건이 발견됐는데, 이 전 대통령은 이 서류가 조작된 것이라고 적극 해명했다. 하지만 조작의 근거는 제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발견 장소가 영포빌딩인 만큼 이 전 대통령의 ‘조작주장’은 설득력이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문건같은 객관적 자료는 출처와 작성자가 누군지 확인하고, 작성 배경을 파악하는 것도 기본”이라며 “작성자에 대한 조사도 마쳤다”고 설명했다. 이 문건은 김백준 전 기획관이 작성했다. 이 전 대통령은 소송비용은 당시 소송을 수행한 미국 로펌 에이킨 검프가 무료로 도움을 준 것으로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반적인 혐의 사실은 대부분 부인했지만, 일부 사실관계를 인정한 점도 있었다. 원세훈(67) 전 국가정보원장으로부터 김희중 전 실장을 통해 10만 달러를 받은 사실이 대표적이다. 다만 이 경우도 법률적 의미의 혐의 인정이 아니라 돈이 움직였다는 사실 자체만 시인했다. 용처에 관해서는 ‘국가를 위해 쓰였다’고 했지만, 구체적으로는 밝히지 않았다. 물증이 있어 자금 흐름을 부인할 수 없는 상황에서 대가성 뇌물이 아니라는 취지의 주장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검찰은 ‘합법적으로 국정원 특활비를 받아쓸 수 있는 방법은 없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불법이 아닐 수 없다, 아무리 대통령이라고 해도 그렇게 쓸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팔성(74)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공여한 22억 5000만 원 중 8억 원이 이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83) 전 의원에게, 사위 이상주(49) 변호사에게는 14억 5000만 원이 전달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 변호사가 이 자금 중 일부를 김윤옥(71) 여사에게 전달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 다만 아직까지 김 여사를 직접 불러 조사할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다.

검찰은 이상은 다스 회장 명의의 도곡동 땅 매각대금 일부가 이 전 대통령의 논현동 사저 건축대금으로 사용된 사실도 이미 확인한 바 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 자금의 성격에 대해 빌린 돈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차용증을 제시하거나 이자를 냈다는 답변은 하지 못했다. 재산등록 여부에 관해서도 ‘확실치 않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 사저에는 도곡동 땅 매각 대금 중 설계비용만으로 40억여 원이 지출됐다.

검찰은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 중이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문무일 검찰총장과의 정례 면담에서 이 전 대통령 조사 내용을 보고하고 신병처리 여부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지금은 수사 내용을 정리하는 단계이고, (구속영장 청구는) 수사팀만 결정하는 게 아니다”라며 “계속 소통하면서 잘 준비해보겠다”고 말했다. 100억 원대에 달하는 뇌물수수 혐의 증거가 확보된 만큼 다음 주 중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jyg9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