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채용비리 재조사 2008년으로 확대

[헤럴드경제]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 정부의 재조사 범위가 2008년으로까지 확대되는 분위기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16일 “지난달 재조사에 투입됐던 산업통상자원부부 직원 중 일부가 남아 활동을 계속했고, 지난 15일에는 산업부 직원이 추가로 투입된 것으로 안다”며 “재조사 내용은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역사회 등에 따르면 이번 산업부 추가 재조사 범위는 검찰 수사 대상인 2012∼2013년 교육생뿐만 아니라 2013년 국무조정실 공직복무 점검결과와 2008년 교육생 등으로 광범위하게 확대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2013년 7월 국무조정실은 강원랜드에 통보한 공직복무 점검결과에서 채용절차가 불투명하고 현재 근무하는 직원 중 상당수가 사외이사, 지역인사 등의 친인척이라며 관련 규정에 따라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2017년 11월에는 2008년 7∼8월 강원랜드가 모집한 교육생 200명 중 70여 명이 내·외부 청탁자와 연결된 의혹을 제기한 자료가 공개됐다.

산업부는 검찰이 채용비리로 기소한 인사들 공소장에 명시된 직원 226명과 검찰수사 대상인 청탁 관련 내부직원 13명 등 239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8일부터 21일까지 강원랜드에서 현장 재조사를 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