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옥 여사 금융권 5억, 다스 법카 4억 공방…검 소환 초읽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김윤옥 여사의 검찰 조사가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의 길목에서 이뤄진다. 이르면 내주중 검찰에서 비공개 소환조사를 벌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김윤옥 여사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인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에게 전달했다는 22억5000만 원 중 5억 원을 건네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한 이 전 대통령이 실소주로 의심 받고 있는 자동차부품회사 다스의 법인카드로 4억여 원을 사용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국가정보원에서 청와대로 건너간 불법 전용자금 10만 달러에도 연루됐다.

이명박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의 검찰 조사도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 같이 김 여사에 쏠린 의혹들은 남편 이 전 대통령의 재임시절 불법자금 수수 혐의와 맞물려 있어 이 전 대통령을 기소하기 전 반드시 규명돼야 할 상황이다. 때문에 검찰도 김 여사에 대한 직접 조사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는 게 법조계 안팍의 분석이다.

전직 대통령의 부인이 검찰의 조사 대상이 된 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에 이어 김 여사가 두 번째다.

17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불법자금 수수 혐의를 모두 부인함에 따라 일부 자금수수 과정에 연루된 김 여사를 추후 조사해야 할 필요성이 있는지, 한다면 조사 시기와 방식은 어떻게 할지를 신중히 검토 중이다.

잎서 검찰은 5억원 안팎의 돈이 자신을 거쳐 김 여사에게 전해졌다는 이 전무의 번복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이 전무의 진술을 토대로 지난 14일 소환한 이 전 대통령에게 사실관계를 캐물었으나 모른다는 답변만 받았다.

검찰은 또 김 여사가 1990년대 중반부터 2007년까지 다스 법인카드로 4억원 넘는 돈을 백화점이나 해외 면세점 등에서 결제한 내역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4일 검찰 소환조사에서 이 전 대통령도 법인카드를 사용한 사실관계는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임을 보여주는 정황이 될 수도 있으며, 다스 업무와 무관한 김 여사가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은 횡령 등 혐의로 이어질 수도 있다.

김 여사는 국가정보원에서 청와대로 건네진 10만 달러(약 1억원)와 관련해서도 연루 의혹을 받는다.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던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이 검찰 조사에서 관련 진술을 내놓으면서 의혹이 불거졌다.

김 전 실장의 진술과 달리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4일 소환조사에서 10만 달러를 본인이 받았다고 진술했다. 국정원 돈을 대북공작금으로 사용한 만큼 법적으로 문제 될 게 없고, 이 과정에 김 여사는 관여돼 있지 않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진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