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경찰관, 머리에 총상 입고 숨진 채 발견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의 한 경찰관이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대구 달서구 모 파출소 주차장 차량에서 A(36)경사가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동료 경찰관이 발견했다.

A 경사는 오전 8시 30분께 파출소에 출근한 뒤 38구경 권총을 수령했다.
경찰은 A 경사가 권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