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F-35 스텔스기 구매 검토…스텔스 기능 필요”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대만이 F-35 스텔스 전투기 구매를 검토중이라고 대만 언론이 16일 보도했다.

대만 언론에 따르면 옌더파 국방부장(국방부 장관)은 전날 입법원(국회)에서 열린 외교국방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는 단거리 이착륙과 스텔스 기능이 필요하다면서 “F-35기 구매가 선택 사항에 포함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업무보고에 배석한 정룽평 공군참모총장은 F-15, F-18 등의 4세대 전투기 구매 여부에 전투력을 증가시킬 수 있다면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F-35는 5세대 전투기로 불린다.

F-35 [사진제공=연합뉴스]

옌 부장은 현재까지 미국으로부터의 군사무기 조달 목록에 F-35기를 포함시키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과도기적인 성격의 전투기를 구매할 필요가 없다며 공군이 보유한 전투기도 성능이 좋다고 덧붙였다.

대만 공군은 현재 F-16, IDF(경국호), 미라주2000 등의 전투기를 운용하고 있다.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부 사령관은 최근 대만의 방위역량 강화를 지지한다며 미국이 대만에 무기 판매를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고등훈련기 개발을 진행 중인 대만은 내년 첫 원형기를 완성하고 이듬해 시험 비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국은 7조3400억여원을 들여 F-35 40대를 도입하기로 결정, 다음달 미국에서 F-35 1호기를 국내로 들여올 예정이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