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걸린 빌게이츠…정현-페더러 경기 깜짝관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6위·한국체대)과 테니스의 교본이자 황제인 페더러(1위·스위스)의 리턴매치 경기장에 의외의 인물이 중계 카메라에 잡혀 화제를 모았다. 그는 다름 아닌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인디언웰스에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1000시리지스 BNP 파리바오픈 남자 단식 정현과 페더러의 8강전 경기장에 빌게이츠가 등장했다. 

16일(한국시간) ATP투어 1000시리지스 BNP 파리바오픈 남자 단식 정현-페더러의 8강전 경기장에 깜짝 등장한 빌게이츠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포착됐다. 방송화면 캡처.

1세트 경기 도중 빌 게이츠가 관중석에 자리를 잡는 모습이 화면에 잡혔다. 편안한 옷차림의 빌 게이츠는 경기를 지켜보며 즐거운 미소를 지었다. 평소 테니스를 취미로 즐기는 빌 게이츠가 이 경기 관람석에 나선 것을 바로 테페더러와의 특별한 인연 때문.

빌 게이츠와 페더러는 지난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한 자선 경기에서 복식조를 구성해 경기를 펼치며 인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지난해에도 복식조로 자선 경기에 참가하는 등 오랜 인연을 이어왔다. 특히 페더러가 자선사업을 활발히 벌이면서 빌 게이츠의 도움을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현은 8강전에서 페더러에 0-2(5-7 1-6)로 패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