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부상 헤인즈 못뛴다”…프로농구 SK, PO 어쩌나

[헤럴드경제] 프로농구 서울 SK의 핵심전력인 애런 헤인즈(37·199㎝)의 무릎 부상으로 플레이오프에 출전이 불가능해졌다. 정규리그 2위로 4강에 직행한 SK는 29일 플레이오프 첫 경기를 앞두고 비상이 걸렸다.

SK는 “헤인즈가 13일 전주 KCC와 경기 도중 왼쪽 무릎을 다쳤다”며 “진단 결과 전방 십자인대 파열로 나와 플레이오프에 뛸 수 없게 됐다”고 16일 밝혔다.

 

정규리그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서울 SK의 헤인즈 선수.[연합뉴스]

헤인즈는 정규시즌에서 경기당 평균 24점에 리바운드 10.6개, 어시스트 6개를 기록한 SK 경기력에서 가장 중요한 핵심 선수 중 한 명이다.

SK는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당장 헤인즈의 공백부터 메워야 하는 큰 부담을 지게 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