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일관계도 개선해야”…아베는 북일대화 기대 표명

[헤럴드경제] “북한이 일본과 관계도 개선해야 남북관계 진전된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아베 총리는 2002년 9월 고이즈미 총리의 평양선언 상황을 언급하며 북일대화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일정상은 16일 45분간의 전화통화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 변화에 대해 폭넓은 의견 교환과 함께 북일관계에 대해서도 얘기를 나눴다. 두 정상은 일본인 납치자 문제를 포함한 북일 사이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간련해 북한의 말이 구체적인 행동으로 이어지도록 한미일세나라가 긴밀하게 공조를 유지하고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 정상은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을 가급적 이른 시기에 개최한다는 데 뜻을 모으고, 이와 별도로 한일정상 간 셔틀외교가 두 나라 문제를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며 문 대통령 조기 방일할 수 있도록 실무진 차원에서 날짜를 조정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전화통화는 이번이 10번째로, 작년 11월 말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두 정상은 지난달 9일 양자회담을 한 뒤로는 한 달여 만의 소통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양자회담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연기 여부, 위안부 합의 문제를 두고 갈등 양상을 표출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