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부엉이는 해 져야 사냥한다”…무슨 깊은 뜻?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16일 6·13 지방선거전남지사 출마 여부에 대해 ”부엉이는 해가 져야 먹잇감 사냥에 나선다“고 언급했다.

박 의원은 이날 낮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금은 부엉이가 날 때가 아니라 점심시간“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호남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잘한다는 여론이 97%인데, 나는 (여론조사상) 민주당 후보와 1대1로 붙어도 15% 차이“라면서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뇌종양으로 투병 중인 부인을 언급하며 ”밥도 먹여주고 운동도 시켜야 한다“고 말해 고민의 일단을 내비치기도 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지난 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당직자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의원은 지도부가 정의당에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서는 ”처음에 반대했다“며 ”(양당 의석을 더해) 딱 20명인데. 그걸 하면 광역단체장 선거에 아무도 못나간다“고 말했다. 이는 공동교섭단체를 꾸리면 의석수 유지를 위해 호남 지역에서 경쟁력이 있는 중진 의원을 광역단체장 후보로 차출할 수 없어 지방선거 대비가 어려워진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또 ”개헌과 추경(추가경정예산안)에서 평화당이 존재감을 확실히 보일 수 있다“며 ”이 두 가지를 전술적으로 잘하면 민주당과 청와대가 우리에게 코가 꿰인다. 우리가 도와주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특히 ”국회 예결위원이 평화당에 7명이 있고, 바른미래당에는 2명뿐“이라면서 ”청년일자리 창출에 반대할 명분이 없다“며 추경 정국에서 캐스팅보트를 발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박 의원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가시화로 한반도 정세가 급변하는것에 대해 ”최근 일련의 진행이 너무 잘돼서 기쁘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높은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추켜세웠다.

그는 이어 ”북미정상회담이 잘 돼야 한다. 5월에도 눈이 온다“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