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체스 9K 용틀임…SK 3연승 휘파람

[헤럴드경제] SK 와이번스의 선발투수 앙헬 산체스가 KBO리그에서 첫 선을 보인 시범경기 무대에서 삼진 9개를 뽑아내며 기분좋은 스타트를 보였다.

산체스는 16일 대구 삼성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8 KBO 시범경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4이닝 동안 안타 3개를 허용하며 1실점(비자책점) 했지만, 볼넷은 하나도 허용하지 않으며 매회 삼진 2개 이상을 기록하는 모습을 보이며 정규시즌에서 SK의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16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BO 2018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 시범경기에서 승리한 SK 힐만 감독이 선발투수 산체스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프로야구 3강으로 꼽히는 SK 와이번스는 이날 삼성과의 경기에서 로맥의 첫 홈런을 포함한 12개의 안타를 터뜨리며 7-1의 완승을 거두며 3연승, 순항을 이어갔다.

한편, 창단 후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을 선언한 kt wiz는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경기에서 한화 이글스를 6-4로 제압하며, 3연승을 기록 SK와 함께 시범경기 공동 1위를 달렸다. 이날 올해 대형 신인으로 꼽히는 kt 강백호는 1점차로 리드한 6회 우전 적시타로 2루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며 시범경기 2타점째를 기록, 존재감을 부각시켰다. 볼넷도 2개를 얻어내 1루를 3번이나 밟았다.

‘디펜딩 챔피언’ KIA 타이거즈는 광주 KIA 챔피언스 필드에서 넥센 히어로즈를 4-3으로 눌렀고, NC 다이노스는 창원 마산구장에서 LG 트윈스를 2-1로 꺾었다. 롯데 자이언츠는 부산 사직구장에서 두산 베어스를 9-5로 제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