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S9’, 디즈니와 손잡고 ‘AR이모지’ 선봬

-100여개 특징 파악해 사용자 따라하는 미키,미니 마우스 AR이모지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디즈니 대표 캐릭터 ‘미키마우스’와 ‘미니마우스’가 삼성전자 ‘갤럭시S9’, ’갤럭시S9플러스’에서 AR이모지로 재탄생한다.

삼성전자는 16일 ‘갤럭시S9’ 출시에 맞춰 디즈니와 협업해 ‘미키마우스’와 ‘미니마우스’ AR이모지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사용자는 ‘갤럭시S9’ 카메라에서 디즈니 캐릭터 AR이모지를 다운받을 수 있다. 눈, 코, 입 등 100개 이상의 특징을 파악해 나를 꼭 따라하는 ‘미키마우스’, ’미니마우스’를 활용해 AR이모지를 만들 수 있게 된다.

사용자가 갤럭시S9를 통해 미키마우스 AR이모지를 체험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디즈니 존 러브(John Love) 상무는 “갤럭시S9, S9플러스의 AR이모지를 통해 소비자들이 일상생활에서 디즈니 캐릭터를 함께 즐길 수 있다”며 “새로운 세대의 팬들을 유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희 삼성전자 무선마케팅팀장(부사장)은 “디즈니와 협력으로 ‘갤럭시S9, S9플러스 사용자들은 디즈니의 인기 캐릭터인 미키와 미니 AR이모지로 친구나 가족들과 소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디즈니는 ‘미키마우스’ ‘미니마우스’를 시작으로 인크레더블(The Incredibles), 주토피아(Zootopia), 겨울왕국(Frozen) 등 다양한 캐릭터로 AR 이모지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