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 팔꿈치!”…삼성 윤성환, 정성훈 타구 맞고 강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삼성 라이온즈 우완 에이스 윤성환이 타구에 팔꿈치를 맞아 조기 강판됐다.

윤성환은 17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시범경기에 선발등판했다. 3회까지 1실점으로 좋은 컨디션을 보였으나 4회초 1사 1,2루에서 KIA 정성훈을 맞아 던지 4구째.

삼성 라이온즈 윤성환이 타구에 팔꿈치를 맞는 불운의 사고로 조기강판됐다. 사진제공=OSEN

왼손에 낀 글러브로 막으려했지만 빠른 타구는 오른쪽 팔꿈치에 맞았고, 윤성환은 곧바로 팔꿈치를 잡으며 큰 통증을 호소했다. 공은 팔꿈치를 맞은 뒤 3루수쪽으로 굴절돼 2루주자를 잡아내 아웃.

윤성환은 급히 몸을 푼 황수범으로 교체됐다.

구단 관계자는 “윤성환은 오른쪽 팔꿈치 타박상으로 경산 세명병원으로 이동해 정밀 검진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