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드림스타트사업 날개 달았다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안양시(시장 이필운)는 드림스타트센터 2층 프로그램실에서 연성대 산학협력단, 대림대 산학협력단 , 안양YMCA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드림스타트 사업은 아동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위해 0세(임산부포함)부터 만12세 초등학생이하 취약계층 아동 및 가족을 대상으로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협약에 따라 연성대와 대림대 유아교육과 학생들은 형편상 집합교육 등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가정에 직접 방문해 유아에게 책을 읽어주는 미취학아동 가정방문 책읽어주기를 맡는다.

안양YMCA는 드림스타트 토요체험활동 프로그램 사업을 맡아 신체·건강, 인지·언어, 정서·행동 등 아동의 전인적 발달을 지원하고 체험 학습을 실시해 새로운 환경에서 접하며 보고, 듣고, 느끼는 과정을 통해 아이들의 성장을 돕는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드림스타트 아동들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