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폭로’ 김지은씨측, 허위글 ’2차 가해자 처벌’ 고발장

[헤럴드경제] “안희정 지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이후 허위 글이 온라인에 나돌면서 지난 12일 2차 피해로 인한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다며 이에 대한 자제를 요청하는 편지글을 남긴 김지은씨. 2차 피해 사안이 결국 경찰 고발로까지 이어지게 됐다.

김씨의 법률 대응을 지원하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는 16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충남도 전 정무비서인 김씨가 겪은 2차 피해의 가해자를 찾아내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전성협의 배복주 대표는 자신의 이름으로 고발장을 내면서 “허위사실이나 음해성 글들이 유포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며 “김지은씨 본인 의사이기는 하나 김씨는 현재 고소사건이 진행 중이어서 이 사건은 전성협이 주도적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 대표는 “피고발인은 특정하지 않았고, 수사에 필요한 자료는 모아서 제출했다”고 전했다.

고발장에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혐의가 적시됐다.

고발장을 접수한 사이버수사대 관계자는 “서류가 막 도착한 상태여서 확인하는 중”이라며 “우선 고발장에 적시된 내용의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등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또한, 배 대표는 안 전 지사의 성폭력 추가 폭로자가 겪고있는 2차 피해에 대해 “현재 증거를 수집·검토하고 있다”며 “추가 고발하면 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