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오벤저스’ 준결승 석패

[헤럴드경제]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 ‘오벤저스’가 준결승에서 노르웨이와 연장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지만 아쉽게 지며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백종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세계랭킹 7위)은 16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노르웨이(세계랭킹 3위)와의 준결승 경기에서 6-8로 패했다.

16일 오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4강전, 대한민국과 노르웨이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이 파이팅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1엔드에 1점을 내줬지만, 2엔드에서 2점을 뽑아내며 역전했다. 노르웨이는 3엔드에 3점을 얻었지만 4엔드에서 득점에 성공한 한국은 승부를 4-4 원점으로 돌렸다. 7엔드와 8엔드 각각 2점을 주고받은 한국과 노르웨이. 결국 경기는 9엔드 연장전에 돌입했지만 한국은 잇따라 반칙을 범하며 2점을 내주고 말았다.

앞서 한국은 예선에서 9승 2패를 거둬 전체 12개 출전팀 중 1위로 준결승에 진출하며 동계올림픽 최고의 이슈가 된 여자컬링 ‘팀킴’에 이어 패럴림픽에서의 화제몰이하며 기대감을 갖게 했지만 예선에서도 우리팀에 패배를 안긴 노르웨이의 벽에 다시 막히고 말았다.

결승 진출에 실패한 한국은 17일 오전 9시 35분 캐나다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르게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