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부산시장 후보 서병수ㆍ인천시장 후보는 유정복 확정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6ㆍ13 지방선거에 나서는 자유한국당 광역단체장 후보가 일부 결정됐다. 부산시장 후보로 서병수 현 시장, 인천시장 후보로 유정복 현 시장, 울산시장 후보로 김기현 현 시장이 확정됐다. 또 충북지사 후보로는 박경국 전 안전행정부 차관, 제주지사 후보에는 김방훈 제주도당위원장을 공천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16일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광역단체장 공천 신청자 31명에 대한 면밀한 서류 심사와 집중 개별면접, 현지 여론청취 등을 통해 5개 지역의 단수 후보자를 선정했고, 오늘 최고위를 거쳐 의결했다”고 밝혔다.


인천과 울산, 충북, 제주 등 4개 지역 광역단체장의 경우 이날 공천이 확정된 이들 후보만이 공천을 신청했다. 부산의 경우 서병수 현 시장과 박민식 전 의원 등 2명이 공천을 신청한 상태였다.

한국당은 또 서울과 충남, 경남을 우선추천(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했다. 서울시장과 충남지사에는 각 1명, 경남에는 3명이 공천을 신청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이들 공천 신청자와 관계없이 당의 전략적 판단에 따라 ‘필승 후보’를 공천하기로 했다.

대구와 경북에서는 공천신청장 전원을 대상으로 경선을 실시하기로 했다. 대구시장 경선 후보자는 권영진 현 시장과 김재수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재만 전 한국당 최고위원,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이 공천을 신청했다. 또 경북도지사 경선에는 김광림 의원, 남유진 전 구미시장, 박명재 의원, 이철우 의원이 경쟁하게 됐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최고위에서 길환영 전 KBS 사장을 충남 천안갑 당협위원장으로, 배현진 전 MBC 앵커를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으로 선정했다. 이들이 당협을 받은 것은 지난 9일 입당한 지 일주일 만이다.

두 사람은 해당 지역구에서 오는 6월 지방선거와 같이 치러지는 재보선 출마가 거론되고 있다.

원래 송파을 당협위원장이었던 비례대표 김성태 의원은 강남을 당협위원장으로 자리를 옮겼고, 바른정당에서 복당한 전지명 전 교수도 서울 광진을 당협위원장을 맡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