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초 한미연합훈련 실시…미군 전략무기 불참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한국과 미국 국방부가 평창올림픽으로 연기된 한미연합훈련 일정을 내주 중 공식 발표한다.

정부 관계자는 16일 “한미가 평창패럴림픽 종료 후에 연합훈련 계획을 발표하기로 한 만큼 내주 중에 키리졸브(KR) 연습과 독수리(FE) 훈련 일정을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양국 국방 당국은 평창올림픽 이후로 연기된 연합훈련의 시행 일정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표 시점은 19∼20일이 될 전망이다.

[사진=국방부]

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내달 초부터 독수리훈련이 시작된다. 실제 병력과 장비가 움직이는 실기동훈련인 독수리훈련은 올해는 기간이 단축돼 실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예년에는 두 달간 진행됐으나 올해는 한 달가량으로 단축될 전망.

독수리훈련 기간에는 한미 해병대의 상륙작전 훈련인 쌍룡훈련이 실시된다.

쌍룡훈련에는 4만5000t급 미군 강습상륙함인 와스프함(LHD-1)이 참가한다. 강습상륙함은 수직이착륙기 MV-22 ‘오스프리’ 등 항공기를 탑재하고 상륙작전을 지원하는 임무를 맡는다. 미군 전략자산 전개는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와스프함은 미군 전략자산으로 분류되지 않는다.

앞서 지난 8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스콧 스위프트 미국 태평양함대 사령관을 만나 “올해는 핵추진 잠수함 등(미군 전략자산)이 안 와도 된다”고 말해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지난해 훈련에서 참가한 B-1B 전략폭격기와 핵추진 항공모함 등 전략무기는 이번에 불참할 것으로 전해졌다.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하는 지휘소연습인 키리졸브연습은 내달 중순부터 2주 일정으로 실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공격에 대한 반격작전뿐 아니라 유사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시설을 정밀타격하는 키리졸브 연습은 예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키리졸브 연습의 규모와 시행 계획은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