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인재영입위원장으로 당직 복귀…빠르면 이번주 인재영입 1호 발표

- 기업인ㆍ청년ㆍ여성ㆍ교수 등 접촉…원내 3당으로서의 차별화 강조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바른미래당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인재영입위원장으로 임명하면서 ‘6ㆍ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인재영입 작업에 시동을 걸었다.

18일 바른미래당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이번 주 중 안철수표 ‘인재영입 1호’ 인사에 대한 입당식을 개최할 예정이다.이후 순차적으로 1주일에 2~3차례 입당식을 갖고 당의 외연을 확장할 방침이다.

지난달 바른미래당 창당과 함께 2선으로 물러난 뒤 한 달여 만에 당직에 복귀한 안 전 대표는 19일부터 인재영입위원장으로서의 당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바른미래당은 박주선ㆍ유승민 공동대표 체제로 창당 후 한 달을 보냈지만, 지금까지 공개된 영입인사는 자유한국당 출신의 신용한(서원대 석좌교수)씨 뿐이다.

안 전 대표를 위원장에 임명하면서 바른미래당은 현재 기업인 등 전문가와 청년ㆍ여성, 학자 등 참신한 인사를 상대로 전방위 영입 작업을 펼치는 중이다.

특히 ‘반부패ㆍ반기득권’을 상징하는 인사를 영입함으로써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 등 원내 1, 2당과 차별화하는 제3정당으로의 정체성을 강조할 방침이다.

바른미래당은 당의 보수화 색채가 짙어진 만큼 안 전 대표의 당 일선 복귀와 서울시장 출마 등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지지율만 오른다면 한국당을 이탈해 자당에 합류할 인사가 여럿 나올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