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내외, 男 아이스하키 ‘동메달’ 기쁨 함께 나눴다

-男 아이스하키, 이탈리아 꺾고 동메달 따내
-승리 순간 문재인 대통령 일어나 박수
-김정숙 여사는 눈물 흘리며 박수로 환호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대표팀이 남자 아이스하키에서 값진 동메달을 획득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직접 경기장을 찾아 3-4위 결정전을 관람하며 승리를 축하했다.

평창 선수단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7일 강원도 강릉하키센터장을 찾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과 경기를 관람했다.

김 여사는 대표팀 선수들의 사인이 담긴 유니폼을 입은 채 태극기를 흔들었다.

경기에서는 3피리어드 11분 42초에 터진 장동신의 결승골에 힘입어 한국이 승리했다. 동계패럴림픽 출전 사상 첫번째 아이스하키 종목 메달이다.

[연합뉴스]

동메달이 확정되자 문 대통령 내외는 자리에서 일어나 선수들을 향해 격려의 박수를 보냈고, 김 여사는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또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경기가 끝난 후 경기장에 내려가 접전 끝에 승리한 선수들에게 축하 인사를 보냈다.

문 대통령 내외는 평창 올림픽에 패럴림픽 기간에도 꾸준히 평창과 강릉을 찾아 선수단을 응원하고 있는 모습이다. 대통령 내외의 모습은 패럴림픽 개막전과 이날 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을 포함한 일정 전반에서 꾸준히 목격됐다.

한편 이날 7000여 석의 규모의 관중석에 빈자리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의 관중이 몰렸다. 

[연합뉴스]

이날 자리에는 문 대통령 내외 외에도 1개월 전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을 이끌었던 새러머리 감독 등 많은 아이스하키 관계자들이 자리했다.

태극전사들은 3피리어드 11분 42초에터진 장동신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확정지었다.

선수들은 스틱을 흔들며 아이스링크 한 바퀴를 돌며 관중의 감사를 전했고, 관중을 위한 반다비 인형 선물 투척도 진행됐다.

경기가 끝난 뒤 서광석 감독을 비롯한 코치진으로부터 태극기를 넘겨받은 선수들은 경기장 센터서클 안에 태극기를 깔고, 애국가를 부르는 진풍경도 연출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