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차없는 트럼프 인사…매케이브 FBI부국장 결국 해고

공식 퇴임 하루전 결정
연금 못 받을수도

[헤럴드경제]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인정사정 없는 인사스타일이 다시 회자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집요하게 사퇴 압박을 한 앤드루 매케이브 연방수사국(FBI) 부국장을 결국 해고한 것이다.

16일(현지시각) AFP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매케이브 연방수사국 부국장을 공식 퇴임 하루를 앞두고 결국 해고했다. 이유는 승인 없이 언론에 정보를 유출하고, 감사관에 정직하지 않아서다.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FBI는 모든 직원이 가장 높은 수준의 정직성과 진실성, 책임에 부응하기를 바란다”면서 “해고는 ‘공정하고 광범위한 조사’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미 법무부의 감사 결과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매케이브 부국장의 해고는 2016년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쟁자였던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에 대한 FBI 수사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트럼프대통령은 당시 클린턴 후보의 이메일 스캔들 수사를 맡았던 매케이브 부국장과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이 클린턴 후보가 기소되지 않도록 눈감아줬다고 주장해왔다.

여기에 매케이브 부국장은 지난해 5월 트럼프 대통령이 해고한 코미 전 국장을 두둔하기도 해 완전히 눈 밖에 났다는 분석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매케이브 부국장에 대해 트위터 등을 통해 ‘편향된’ 인물이라고 공개 비난하는 한편,세션스 법무장관에게 해고 조치하도록 압력을 행사하기도 했다.

이에 매케이브 부국장은 연금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오는 18일 퇴임하기로 하고, 이미 한 달여 전부터 업무를마무리하고 휴가에 들어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매케이브 부국장의 퇴임을 불과 26시간 앞두고 해고해 매케이브가 연금도 못 받을 처지가 됐다.

이와 관련 매케이브 부국장은 성명을 내고 “코미 전 국장 해고 이후의 상황 속에서 내가 목격한 일들과 내가 한 행동, 내가 한 역할로 인해 이런 대접을 받고 있다”라며 “나를 몰아내고, 평판을 망가뜨리고, 21년간 일해 모은 연금을 뺏으려고 대통령 지휘 하에 행정부가 유례없이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법무부 결정에 대해 항소하겠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