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성폭력 의혹’ 안희정 전 지사 내일오전 소환

[헤럴드경제]안희정<사진>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안 전 지사에게 오는 19일 오전10시 출석하라고 통보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정희 부장검사)는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씨,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씨와의 사이에서 있었던 일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안 전 지사는 지난 9일 예고 없이 검찰에 자진 출석해 9시간 30분가량 조사받고 돌아갔다.

검찰은 당시 출석이 사전 조율 없이 이뤄졌고 그 후 A씨의 고소장이 추가로 들어온 만큼 안 전 지사에 대한 재조사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고소인들은 “안 전 지사의 지위 때문에 성폭력을 당했다” 며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추행’ 혐의를 제기했고 안 전 지사 측은 “자연스러운 관계였다”고 주장하는 만큼 이번 검찰 조사의 초점은 안 전 지사가 업무 관계를 악용했는지에 맞춰질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