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앱 다운로드 1위는 ‘코레일톡’…혈세낭비 지적 147개 앱 폐기

[헤럴드경제]행정안전부가 낮은 실효성으로 ‘혈세 낭비’를 지적받아 온 공공앱(모바일 대민서비스 앱) 147개를 폐기키로 했다.

행안부는 18일 ‘17년 공공앱 운영현황’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그간 무분별한 개발, 운영관리 미흡, 유사ㆍ중복 등의 문제가 제기돼 이용이 저조하거나 실효성이 낮은 147개 앱을 폐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이번 조사를 통해 공공앱의 성과를 측정, 70점 만점에 40점 이하는 폐기, 40∼50점은 개선, 50점 이상은 유지토록 했다. 이에 따라 전체 895개 중 510개는 유지, 215개는 기능 개선이 결정됐다.

[자료=행정안전부]

다만, 공공앱이 서비스 개시 후 3년이 지나지 않은 경우에는 이용 활성화 및 기능 고도화를 유도하고, 상위기관과 하위기관의 유사한 앱 30개를 통폐합하기로 했다.

공공앱은 2016년 1265개에서 2017년 895개로 370개 줄었고, 현재 구축ㆍ운영하는 공공앱에 쓴 돈도 같은 기간 920억원에서 800억원으로 감소했다.

2017년 신규로 개발된 앱은 111개로, 2016년 175개 대비 37% 줄었다. 이에 따라신규 개발 예산도 같은 기간 97억원에서 51억원으로 46억원 감소했다.

공공앱 당 평균 다운로드 수는 2016년 9만7000건에서 2017년 15만6000건으로 61% 증가했고, 평균 이용자 수도 같은 기간 1만9000건에서 3만4000건으로 79% 늘었다.

한편, 이번 현황 조사에서 서비스 개시 이후 누적 다운로드 수가 가장 많은 공공앱은 한국철도공사의 ‘코레일톡’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도로공사의 ‘고속도로교통정보’, 중소기업은행의 ‘I-ONE 뱅크’, 한국관광공사의 ‘대한민국 구석구석’, 서울특별시의 ‘서울여행의 모든 것’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고용정보원의 ‘워크넷’, 한국도로공사의 ‘고속도로교통정보’, 한국관광공사의 ‘대한민국 구석구석’,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인천공항가이드’는 이번 성과 측정에서 70점 만점을 받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