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계도 ‘유리천장’…골드만삭스 여성 중위임금 남성 대비 26% 적어

-보너스도 40% 적어…고위직 여성 적은 탓으로 분석

[헤럴드경제] 세계적인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에서도 남성이 고위직의 대부분을 차지하면서 남녀 임금격차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분석됐다.

17일(현지시간)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 등에 따르면 영국에서 7천400명을 고용하고 있는 골드만삭스 인터내셔널(GSI)에서 중위값 기준 여성의 시간당 임금은 남성 대비 26%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보너스는 더욱 적었다. 여성이 남성에 비해 40%를 덜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중위값이란 가장 높은 숫자부터 낮은 숫자까지 순서대로 늘어놓았을 때 가운데 있는 숫자를 의미한다. ‘기계적 중간’인 평균치보다는 임금 격차를 표현하는 데 더욱 바람직한 지표로 평가된다.


골드만삭스는 이에 대해 “고위직에는 여성 보다 남성이 많고, 낮은 직급에서는 여성 비중이 높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여성들이 진급에 있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셈이다.

골드만삭스 직원을 4분위로 나눌 경우 가장 임금이 적은4분위의 62.4%, 3분위의 57.6%가 여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2분위 중 여성의 비율은 31.1%였고, 소득 수준이 가장 높은 상위 25%인 1분위에서 여성 비중은 17%에 지나지 않았다.

골드만삭스 관계자는 “다양한 경험과 능력, 시각을 우리에게 가져다줄 수 있는 이들을 채용하고 유지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개선이 이뤄지고 있지만 아직 부족하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했다.

영국에서 250명 이상의 직원을 둔 기업은 매년 4월 4일까지 남녀 임금 격차를 정부에 신고해야 한다. 골드만삭스 외에 투자은행 업무를 수행하는 바클레이즈와 UBS 등도 비슷한 성별임금격차를 신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