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평판, 삼성 70→26위 껑충…애플 20→58위 추락

-레퓨테이션 인스티튜트, 15개국 100대기업 조사

[헤럴드경제] 전 세계 기업 평판 순위에서 삼성이 26위를 차지해 지난해보다 44계단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애플은 이른바 ’배터리 게이트‘ 여파로 38계단 하락한 58위에 그치면서 삼성과 LG(41위)에 큰 격차로 뒤처졌다.

18일 국제 기업평가 업체인 레퓨테이션 인스티튜트(Reputation Institute)가 15개국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2018년 글로벌 평판 순위 100‘(2018 Global RepTrak100) 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삼성은 73.3점으로 26위에 올랐다.


지난해 순위가 갤럭시 노트7 폭발 사고, 이재용 부회장 구속 수감 등 악재가 겹쳐 크게 떨어졌으나 공개 사과문 발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캠페인 등에 힘입어 올해순위에서 평판을 회복했다고 美 포브스는 분석했다.

반면 애플은 올해 70.6점을 받는 데 그쳐 지난해 20위에서 58위로 38계단 추락했다. 이는 삼성, LG (41위) 에 역전 당한 것이자 노키아(64위) 수준으로 내려간 것이다. 이 같은 추락은 야심작 아이폰X의 부진, 구형 단말기의 배터리 조작 의혹, 등에 큰 타격을 받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올해 순위에서는 스위스 시계 업체 롤렉스가 79.3점으로 1위를 차지해 3년 연속왕좌를 지켰다. 이어 2위는 네덜란드 완구 업체인 레고, 3위 구글, 4위 캐논, 5위 월트디즈니, 6위 소니, 7위 아디다스, 8위 보쉬, 9위 BMW, 10위 마이크로소프트로 조사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