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울산시장 “압수수색은 정치적 의도…공정수사 촉구”

자신의 SNS 통해 울산시청 압수수색 관련 입장발표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김기현 울산시장은 16일 울산지방경찰청이 시장 부속실과 관련 부서 사무실 5곳을 전격 압수 수색한 데 대해 “후보 공천발표와 동시에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은 정치적 의도로 의심할 수 밖에 없다”며 강력 항의했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17일 오전 자신의 SNS에 올린 입장문을 통해 “전혀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제보자의 일방적 진술을 근거로 진행한 압수수색”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시장은 이어 “선거를 목전에 둔 이 시점에 울산경찰청의 과도하고, 편파적인 조치에 대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신속하고 철저히 그리고, 객관적 사실에 기반해 수사를 진행해 달라”며 울산경찰에 공정한 수사를 요청했다. 


또 “압수수색 직후 관계부서 확인 결과, 지역업체의 참여를 적극 권장하는 울산시 조례의 통상적 업무처리 지침에 따라 정상적으로 업무처리 한 것으로 확인했다”며, “어떠한 불법적 지시와 관여도 없었고, 만약 그런 일이 있다면 법적, 도덕적 책임을 모두 지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울산 북구 한 아파트 공사현장의 레미콘 선정 과정에서 울산시장의 측근이 납품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정황이 포착되면서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한편, 경찰은 압수한 공사 관련 공문과 전자문서 등을 분석하는 한편, 이 과정에 김 시장이 연루됐는지 여부도 수사할 방침이다.

hmd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