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연, 한국 여자마라톤 신기록…2시간25분41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여자 마라토너 김도연(25ㆍK-water)이 2018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9회 동아마라톤에서 21년 만에 한국 여자 마라톤 최고 기록을 새로 썼다.

김도연은 18일 서울 광화문을 출발해 잠실 종합운동장 주경기장을 골인하는 42.195km 마라톤 폴코스에서 2시간 25분 41초를 기록했다. 이로써 김도연은 권은주가 1997년 10월 세운 2시간26분12초의 한국기록을 경신했다.

서울국제마라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도연의 풀코스 종전 최고기록은 지난해 말 세운 2시간31분24초였다. 하지만 이날 김도연은 자신의 기록을 6분 이상 앞당기는 괴력을 과시했다.

남자 최고기록은 이봉주가 2000년 도쿄마라톤에서 세운 2시간7분20초가 아직 깨지지 않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케냐와 에티오피아 등 아프리카의 남녀 건각과 국내 남녀 엘리트선수 100여 명이 순위 및 기록 경쟁을 벌이고 마스터스 3만5000여 명이 참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