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타당한’ 5선발 류현진…여유만만한 이유

[헤럴드경제] 류현진(31·LA 다저스)이 비록 시범경기에서 난타를 당했지만 올해 느낌은 예년과 사뭇 다르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시범경기에서 두 번째로 선발 등판해 3이닝 동안 안타 7개와 볼넷 2개를 주고 5실점, 패전투수가 됐다. 이로서 류현진은 올해 시범경기에서 1승 1패를 거뒀다. 5⅔이닝 동안 9점을 내줘 평균자책점이 무려 14.29로 뛰었다.

그런데도 류현진의 표정은 어둡지 않았다.

류현진은 강판 후 스포츠넷 LA와의 인터뷰에서 “몸 상태가 정말 좋다. 작년과 비교하면 불안감이 없고, 정해진 대로 공 개수를 늘리고 있다” 고 밝혔다.


또 다저 블루닷컴과의 인터뷰에선 “지난 12일 콜로라도 로키스를 상대로 한 시범경기 첫 등판 때보다 오늘 제구가 나았다” 면서 “당시엔 셋 포지션부터 어려움이 많았지만, 오늘은 훨씬 나아졌다”고 만족스러워했다. 또 “정규리그에선 할 수 없기에 오늘 경기에서도 커브를 더 던지려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스프링캠프에서 회전수를 늘린 커브를 연마해 이날도 실전에서 타자들을 상대로 자주 던졌다는 설명이다. 류현진은 새로 장착한 투심 패스트볼과 회전수를 높인 커브를 시범경기에서 점검하고 5번째 빅리그 정규시즌을 대비한다.

전문가들은 성적보다도 주무기 가다듬기에 집중할 정도로 여유있는 류현진에 대해 ‘생존경쟁’으로 치달았던 예년 시범경기와 달리 올핸 선발 한 자리를 확실하게 보장받은 덕분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동안 류현진은 빅리그에 데뷔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시범경기에서 선발 ‘수능’을 치러야 했다. 늘 긴장하던 예년 과 달리 올해엔 선발 경쟁보다 구위점검에 집중한다. 다저스의 선발 로테이션이 일찌감치 확정된 덕분이다.

류현진은 클레이턴 커쇼∼알렉스 우드∼마에다 겐타∼리치 힐에 이어 팀의 5번째 선발 투수로 정규리그에 나설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