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ㆍ영 외교전쟁 격화…‘제2의 냉전’ 시대 오나?

-英 “스파이 암살 시도에 화학물질 사용”
-露, “근거없는 비난…‘英 외교관 23명 추방’할 것”
-양측 외교대랍 본격화

[헤럴드경제] 영국이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 시도’ 사건 책임을 묻기 위해 러시아 외교관 추방 등의 제재를 가하자 러시아가 맞대응에 돌입했다. 양국 간 충돌 가능성이 커지면서 본격적인 신냉전에 돌입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이날 모스크바 외무부에 로리 브리스토 러시아 주재 영국 대사를 초치한 뒤 이같은 대응의사를 구체화했다.

러시아는 우선 영국에 대한 보복 조치로 러시아 주재 영국 외교관 23명의 추방을 결정했다. 외교관들에게는 1주일간의 시한이 주어진다.

아울러 러시아에 있는 영국문화원 활동을 중단시키고,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영국 총영사관 설치 승인의 취소도 결정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번 대응이 “영국의 도발적인 행동과 근거없는 비난에 대한 대답”이라며 “만약 영국이 비우호적 움직임을 계속하면 추가 조치에 나설 준비가 돼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영국의 테리사 메이 총리. [사진=게티이미지]

앞서 영국에 기밀을 넘긴 혐의로 수감 생활을 하다 풀련한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66)은 딸과 함께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

이에 영국은 크게 분노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러시아의 암살 시도가 있었다고 보고, 러시아가 군사용으로 개발한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이 사용됐다고 발표했다.

러시아 정부는 여기에 설명을 내놓지 않고, 영국과의 외교단절 절차를 밟고 있다. 러시아의 대응에도 불구하고 영국은 강경 입장이다.

브리스토 대사는 초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위기는 러시아가 개발한 화학 무기를 사용해 두 명의 살해 시도가 이뤄진데 따른 것”이라고 못박았다. 또 “영국은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언제나 필요한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국 외무부 역시 러시아 발표 이후 공식 성명을 내고 “러시아는 그들의 행동에대한 설명을 내놓고 국제적 의무를 준수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했다.

영국은 러시아의 외교관 추방 조치에 대해 다음주 열리는 국가안보위원회에서 추가 대응을 논의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