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만난 한일 외교장관 “한반도 상황, 북핵해결 전기”

[헤럴드경제]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7일(현지시간)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미국 워싱턴DC의 한 호텔에서 회담을 갖고 최근 진전된 한반도 상황이 북핵 문제의 근본적 해결과 항구적 평화 장착을 위한 전기가 될 것이라는 데 뜻을 모았다.

일본 측 요청으로 이뤄진 이날 회담에서 강 장관은 일본 측에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대화 모멘텀을 함께 지속해서 강화해 나갈 것을 제안했고, 고노 외무상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평가하면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포함한 북일 간 현안도 해결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미국을 방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한 호텔에서 일본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과 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 외교부]

연합뉴스에 따르면 양측은 ▲다양한 수준에서의 양국 간 소통ㆍ협력 강화 ▲전날 한일 정상통화에서 논의된 한중일 정상회담의 조기 개최를 위한 긴밀한 협력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 검토 등 한일, 한미일간 긴밀한 협력과 소통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17일(현지시간) 북한과 3일 간의 외교장관 회담을 마무리한 스웨덴 외교부는 한반도 안보상황과 분쟁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과 기회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혀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email protected]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