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공관위 구성 마무리…공천심사 본격화

- 강원ㆍ경남 외 광역단체장은 다음 달부터 5월초까지 경선 전망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더불어민주당이 6월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을 앞두고 이번 주부터 공천심사 체제로 전환한다. 민주당 인사들이 연루된 ‘미투’(Me tooㆍ나도 당했다) 폭로가 잇따르면서 사실상 중단했던 선거 준비를 재개하는 셈이다.

18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번 주 중에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 1차 회의를 열 방침이다. 이를 위해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관위 인적 구성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애초 지난 16일 최고위에서 공관위 구성을 완료할 예정이었으나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정봉주 전 의원의 복당 문제를 놓고 회의가 길어지면서 의결하지 못했다.

공관위는 이달 초 임명된 정성호 위원장을 비롯해 여성과 외부 인사 등 20명 내외로 구성될 예정이다. 공관위는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및 국회의원 재보선 공천을 관리ㆍ감독하는 역할을 한다.

구체적으로 공관위는 앞으로 후보 접수 및 면접 등의 일정을 진행하는 동시에 선거 지역별로 단수공천 여부 및 경선 방식ㆍ일정 등을 결정하게 된다.

민주당 공천은 경선이 원칙으로, 최문순 지사가 3선 도전에 나서는 강원도를 제외한 광역단체장 선거는 기본적으로 전체 권리당원 대상 ARS 투표 및 안심번호 여론조사를 50%씩 반영한 결과로 후보자를 선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선은 4월부터 5월 초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되며 필요할 경우에는 1ㆍ2차로 나눠서 진행된다.

애초 서울시장의 경우 후보가 몰리면서 사실상 결선투표 형식의 2차 경선이 진행될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미투 파문으로 경선 후보가 3명으로 압축된 상황이라 경선이 1ㆍ2차로 나눠 진행될지 불투명한 상태다.

광주를 제외한 다른 광역단체장도 대체로 3명 이하가 경쟁하는 구도다. 민주당 ‘텃밭’인 광주의 경우는 후보자가 몰려 있어 단계별 경선이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

김경수 의원 차출설이 나오는 경남은 전략공천이 기정사실로 되는 분위기다. 또 민주당 열세지역인 대구ㆍ경북(TK)에 대해서도 전략적 판단을 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현재 당헌ㆍ당규에 따르면 광역단체장의 경우 20%(3곳)까지 전략공천을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내부적으로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인식에 따라 경선 후보 간 경쟁이 과열되면서 네거티브 선거전이 벌어질 경우 특단의 조치로 취할 계획이며, 특히 전략공천 카드도 사용할 수 있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충남지사 예비후보에서 사퇴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불륜설이 불거지게 된 배경이나 광주시장 예비후보 2명이 당원 명부 유출 등의 이유로 고소ㆍ고발되는 등 일련의 상황이 예비후보 간의 지나친 과열 경쟁에서 비롯됐다는판단이다.

당 일각에서는 경기지사 후보 경선을 앞두고 이른바 ‘미투 검증’ 제안이 나온 것을 놓고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재보선 공천과 관련해서 민주당은 시간을 두고 고민한다는 방침이다. 재보선 지역이 몇 곳이 될지는 최종적으로 5월 14일에 확정되기 때문이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