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창고처럼 붙이면 상처치료 OK…OLED 웨어러블 광 치료패치 개발

- KAIST 최경철 교수, 서울대 분당병원 박경찬 교수연구팀
- 피부미용, 피부암, 치매치료, 우울증 치료 등 가능해져
- 휴대용ㆍ고효율 웨어러블 광 치료 상용화 가능성 열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반창고 형태의 광원을 피부에 부착,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연구재단은 18일 KAIST 전기및전자공학과 최경철 교수, 서울대 분당병원 박경찬 교수 공동연구팀이 OLED로 웨어러블 광 치료 패치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피부에 부착하는 웨어러블 OLED 패치의 구동 사진 [사진제공=한국연구재단]

광(光) 치료는 빛을 쬐어서 인체의 생화학 반응을 촉진시키는 치료법으로, 병원 등에 설치된 LED 또는 레이저 기기를 통해 상처를 치유하는 데 널리 사용된다. 하지만 기존 기기는 유연하지 못하고 균일하게 빛을 조사하기 어려우며 열이 발생하는 문제가 있어서, 치료효과를 높이고 싶어도 인체에 밀착할 수 없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이 개발한 광 치료 패치는 가볍고 유연하여 피부에 부착한 채 일상생활을 하면서 고효율 치료를 지속할 수 있다.

OLED, 배터리, 과열방지 장치, 패치가 모두 얇은 막의 형태로 디자인됐으며, 두께가 1㎜, 무게가 1g 미만이다. 300시간 이상 장시간 작동되며, 반경 20㎜ 이내로 휘어진 상태에서도 구동될 수 있으므로 다양한 인체 부위에 부착할 수 있다.

또한 42℃ 이하에서 구동되어 저온화상의 위험도 없으며, 국제표준화기구(ISO) 기준의 안전성도 검증됐다. 뿐만 아니라 세포증식이 58% 향상되고 세포이동이 46% 향상되어 상처 부위가 효과적으로 아물게 되는 뛰어난 치유효과를 보였다.

연구를 주도한 전용민 박사과정 연구원은 “웨어러블 광 치료 패치의 뛰어난 치료 효과와 편리함으로 인해 앞으로는 병원에 방문하지 않고 약국에서 구매해서 쉽게 광 치료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광 출력을 조절하면 피부미용, 피부암, 치매치료, 우울증 치료 등 응용 범위를 넓힐 수 있다”라고 연구의 응용 가능성을 설명했다.

최경철 교수도 “디스플레이로 응용되는 OLED의 장점을 광 치료와 융합한 기술로서, 휴대용, 고효율의 웨어러블 광 치료 상용화 길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 테크놀로지’ 3월 8일자에 게재됐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