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가해 지목’ 한국외대 A교수, 유서에서 “아내에게 미안하다”는 내용 담아

-경찰 “외상과 외부 침입흔적 없어, 자살 추정”
-‘조민기 교수’ 이후, 미투 지목 2번째 자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근 성추행 의혹을 받아온 한국외대 글로벌캠퍼스 A 교수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발견된 휴대전화 유서에는 “아내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17일 한국외대와 경찰 관계자의 발언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보도하며 “오후 1시께 자택에서 (A 교수가) 발견됐으며, 같이 사는 가족이 외출했다가 돌아와서 보고 신고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경찰은 별다른 타살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상과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이 없었고, 스스로 숨진듯한 정황들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학교 측은 공식 배포자료를 통해 ”고인은 교육자로서 의혹에 대한 극심한 부담감을 이기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대학은 최근 고인을 향해 제기된 모든 의혹 관련 조사를 중단한다“고 설명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글로벌 캠퍼스 자료사진. [한국외대 공식 페이스북 갈무리]

최근 한국외대 페이스북 ‘대나무숲’에는 이 학교 재학생 3명이 A 교수의 부적절한 발언과 행동을 고발한 글이 올라왔다.

A 교수는 최근 SNS와 언론을 통해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됐다. 최근 한국외대 대나무숲 페이지에 이 대학 재학생으로 추정되는 학생 3명은 “학과 전임교수이자 연구소장을 맡고 있는 A교수의 부적절한 발언과 행동을 고발하겠다”는 글을 게시했다.

이들은 “A교수는 교수는 수치심을 느낄 만한 발언을 많이 했다”면서 A 교수가 지나친 성희롱적 언행과 불쾌한 신체접촉을 거듭해왔다고 주장했다. 학교측은 해당 게시글이 올라온 후 A 교수에 대한 진상조사를 진행해 왔다.

A 교수는 11년 전에도 학내 성희롱 문제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됐다. 당시 한국외대 용인캠퍼스에서 주요 보직에 있었던 A 교수는 파업 중이던 여직원을 성희롱해 물의를 빚었다.

여기에 한국외대 관계자는 “경찰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말을 아낄 것”이라고 밝혔다.

A 교수는 최근 있던 배우 겸 교수 조민기 씨에 이은 두 번째 미투 지목 이후 자살자로 추정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