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인재영입 결과로 보여드리겠다”

- 서울시장 출마 언급 삼가며 인재영입에 전념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18일 서울시장 출마 여부에 대해 “인재영입의 결과를 보여드리겠다”면서 구체적 언급을 삼갔다.

안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유승민 공동대표의 광역단체장 출마설에 대해서도 “현 지도부, 당원 모두 선당후사의 마음가짐을 갖고 있을 것”이라면서 “모두 자신이 어떤 역할을 하는 게 당을 위해 가장 좋은지 판단하고 행동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 복귀에 대한 소회와 지방선거 전략 등에 대한 구상을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 복귀에 대한 소회와 지방선거 전략 등에 대한 구상을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다만 최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안철수 전 대표는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해도 3등’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제가 출마 할까봐 무섭다는 표현으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서울시장 출마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것은 피하면서도 인재영입과 관련해서는 향후 계획을 제시했다.

안 위원장은 “당 복귀 요청을 여러 경로를 통해 받았을 때 망설였지만, 90일도 남지 않은 지방선거를 위해 당에 꼭 필요한 일은 인재영입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13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공식 합당 후 당 운영 전면에서 물러난 안 위원장은 지난 16일 당 최고위원회의 의결과 함께 약 한 달 만에 다시 일선에 복귀했다.

안 위원장은 “어떤 인재들을 영입할 것인가의 가장 중요한 두 가지는 깨끗한 인재, 그리고 유능한 인재를 뽑는 것”이라면서 “다른 정당보다 엄정한 기준으로 인재영입을 하기 위해 클린서약까지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클린서약에 대해 “문제가 없는지 여러 가지로 검증하고 본인이 스스로 문제가 없다는 서약을 한 뒤 문제가 발견된다면 전적으로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약속”이라고 부연했다.

안 위원장은 “17개 광역 시ㆍ도에 후보를 모두 낼 목표를 갖고 열심히 접촉 중”이라면서 “어떤 분은 30분을 만나려고 하루종일 차를 타고 가서 저녁 늦게 귀가한 적도 있다”고 강조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