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연, 서울시장 선거 불출마

- “지금까지 견지해 온 삶에 충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자유한국당의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된 이석연 전 법제처장이 서울시장 선거에 불출마하기로 했다.

이 전 처장은 18일 홍준표 대표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서울시장 출마 요청 건과 관련해 제가 지금까지 견지해 온 삶에 충실하기로 했다”며 “대표님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못한 점에 대해 애석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전 처장은 이어 “혹시 이번 일로 대표님과 당에 누(累)가 됐다면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難作人間識字人’(난작인간식자인, 지식인 노릇을 하기 참으로 어렵구나)이라는 매천 황현 선생의 외침이 뇌리를 스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대표가 추진한 이 전 처장 영입이 무산되면서 한국당은 또다시 서울시장 후보를 놓고 인물난에 시달리게 됐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