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경제·문화 숨쉬는 서울 만들것”‘…박영선 시장 출마선언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18일 ”자연과 경제, 문화가 숨 쉬는 미래 서울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며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꿈이룸 학교에서 출마선언식을 갖고 ”서울의 미래를 위해 새로운 에너지, 새로운 사람, 새로운 정책이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출산율의 전국 평균이 10.5명인데 서울의 경우 역대 최저인 0.84명이고, 서울의 성장률 역시 2%대로 전국 성장률 3%대를 밑돈다“ 면서 ”서울이 번영과 쇠퇴의 기로에 섰다“고 지적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서울 영등포구 꿈이룸학교에서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연합뉴스]

박 의원은 ‘숨 막히는 서울’을 ‘숨 쉬는 서울’ 로 바꾸기 위한 환경·경제·문화분야의 3대 비전을 제시했다.

그는 먼저 ”미세먼지가 없는 파란하늘 서울, 자연이 숨 쉬는 서울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수소전기차 도입 추지, 도심숲 적극 조성 등을 공약으로 내놓았다. 또 경제가 숨 쉬는 서울을 만들기 위해 서민과 젊은이가 도심에 살아야 한다는 시정목표 아래 주택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블록체인을 이용한 ‘서울코인’의 도입도 추진도 약속했다.

또 문화가 숨 쉬는 서울을 위해서는 서울을 대표하는 ‘역사거리’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북악산-경복궁-광화문 광장을 구간으로 하는 1구간, 광화문 사거리-서울시청 앞광장의 2구간, 서울시청 앞 광장-숭례문 광장 3구간, 숭례문 광장-서울역의 4구간으로 조성되는 역사거리를 통해 서울의 역사와 자연, 문화를 만끽하게 하겠다는 것이 박 의원의 구상이다.

아울러 서울역에서 한강대로 방향으로 인공지방을 조성해 보행성을 강화함으로써 상권을 활성화하겠다는 계획도 제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