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신아’ 김옥빈, 리얼함에 절절함까지 ‘연기퀸’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배우 김옥빈이 흡인력 넘치는 연기로 안방극장을 꽉 잡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는 김옥빈이 민박집 할머니의 미스터리한 죽음을 파헤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옥빈은 민박집 할머니가 사고사로 위장한 타살임을 알아차리고, 범인을 밝히기 위해 재인(강지환 분)과 공조 수사를 시작했다. 이중 김옥빈이 아폴로, 뽀빠이 그리고 별이 그려져 있는 담벼락 그림을 발견하며, 별이가 자신일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깨달아 충격을 안겼다.

특히 김옥빈의 충격에 빠진 표정은 리얼함을 담아내 몰입을 높였다. 눈빛에서는 왠지 모를 안쓰러움과 처절함이 느껴졌다. 믿고 싶지 않은 진실에 한 발자국씩 다가가는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김옥빈의 소름 끼치는 빙의연기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민박집 할머니의 죽음을 달래기 위해 섬사람들은 씻김굿(죽은 이의 부정을 깨끗이 씻어 주어 극락으로 보내는 전라남도 지방의 굿)을 준비했다. 이 가운데 김옥빈이 신(神)들린 연기를 선보였다. 처음엔 재인과 미리 합을 맞춘 짜고 치는 판이었지만, 마지막엔 달랐다. 진짜 접신을 한 것.

순박하던 눈빛을 순식간에 돌변시킨 뒤 주민들을 다그치는 장면은 모두를 숨죽이게 했다. 분노하듯 주민들을 일갈하는 모습은 반전을 선사했다.

더욱이 김옥빈의 섬세한 표정과 눈빛은 임팩트를 더하며,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증폭시켰다.

이렇듯 김옥빈은 매회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명장면을 탄생시키며, 극적 재미를 선사해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한편, 김옥빈 주연의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은 매주 토, 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