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텐 터진 ‘컬벤져스’ …‘무한도전’ 시청률도 터졌다

[헤럴드경제]대한민국 여자 컬링 대표팀 ‘컬벤져스’와 ‘무한도전’이 국가대표급 웃음을 선사하며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의 시청률이 14.3%까지 치솟았다.

‘컬벤져스’는 17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 남자 아이돌 멤버를 애정하는 순수한 소녀감성과 함께 국대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반전 매력을 뿜어냈다.

김경애 선수와 ‘안경선배’ 김은정 선수는 무한도전 팀과의 컬링 경기 시작 전 보이그룹 ‘워너원’과 ‘샤이니’의 멤버 강다니엘, 태민과의 전화 통화에서 잇몸 만개 미소를 지으며 팬심이 폭발했다.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김경애 선수는 강다니엘의 전화 목소리를 알아보지 못한 미안함에 의자를 박차고 일어나 바닥에 엎드려 사죄하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김은정 선수 역시 태민의 요청으로 ‘영미’대신 ‘태민’을 넣어 “태민! 태민! 태민! 와야 돼~”라고 외치며 예능감을 뽐냈다.

이어 ‘안경선배’ 김은정 스킵을 필두로 한 국가대표들과 ‘안경만 쓴 선배’ 유재석을 내세운 ‘무한도전’ 팀 간의 컬링 경기는 실제 경기를 보는 듯한 긴장감을 주며 실시간 검색어에 등극하는 등 방송내내 화제가 됐다.

1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25분 방송한 MBC TV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의 시청률은 11.0%-14.3%를 기록했다. 종영까지 얼마 남지않은 ‘무한도전’을 끝까지 챙겨보려는 팬들과 올림픽 이후 첫 예능 나들이에 나선 ‘컬링 소녀’들에 대한 기대가 반영됐다.

‘무한도전’과 동시간대 방송한 KBS 2TV ‘불후의 명곡’ 시청률은 5.5%-7.0%, SBS TV ‘백년손님’은 3.8%-6.9%로 집계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