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경제硏 “올 성장률 2.8% 전망…수출·투자부진 우려”

[헤럴드경제]현대경제연구원이 올해 한국경제 성장률을 2.8%로 유지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연구원이 지난해 12월 발표한 전망과 같은 수준으로, 정부·한국은행·국제통화기금(IMF)·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전망치(이상 3.0%)보다 낮은 수준이다.

연구원은 최근 남북대화, 북미대화 국면으로 경제주체들의 소비·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 지난 전망 때와 견줘 지정학적 리스크는 완화했다고 봤다. 반면 관세 전쟁에 따른 수출 둔화, 가계부채 구조조정과 소비 위축, 건설투자 침체 등 하방 리스크 요인은 여전히 상존해 있다고 분석했다.


민간소비는 작년 수준인 2.6%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고. 소비심리 개선, 일자리 질 개선 정책 기조가 긍정적인 요인으로, 금리인상에 따르는 원리금 상환 부담, 고용시장 개선 지연이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 건설투자 증가율은 작년 7.5%에서 올해 0.9%로 크게 꺾일 것으로 내다봤다.

수출 증가율은 5.9%로 제시했다. 보호무역주의 강화, 원화 강세 등의 여파가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증가율이 지난해(15.8%)에서 10%포인트 가까이 둔화될 것이란 분석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원화 강세에 따른 수입물가 상승 제한 효과 때문에 작년보다 0.2%포인트 떨어진 1.7%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원은 “한국 경제 성장을 주도하는 수출, 투자 부진이 우려된다” 며 “소득주도 정책, 인위적인 고용확대는 단기적으로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기업의 활력을 높일 정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