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맨’ 김현수, 3안타에도…‘잠실더비’ 승자는 두산 베어스

-LG, 타선 집중력에도 불펜 난조로 고배 마셔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한지붕 두가족, 잠실 더비의 주인공 LG트윈스와 두산베어스가 시범경기를 통해 올시즌 첫번째 맞대결을 가졌다. LG트윈스는 ‘이적생’ 김현수의 활약에도 불펜 난조로 패배의 쓴잔을 마셨다.

LG트윈스는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베어스와의 시범경기 맞대결에서 김현수의 3타수 3안타 2득점 맹활약에도, 7회 불펜진의 난조로 7점을 헌납하며 두산베어스에 5-9로 패배했다.

LG 트윈스는 1회초 1사 후 첫 타석에서 선 2번타자 김현수의 우익수 쪽 2루타와 이어진 박용택의 우중간 적시타로 선취 득점을 올렸다.

두산 타선이 침묵하는 가운데, LG는 경기 초반 거듭 점수차를 벌렸다. 2회에는 강승호의 투런 홈런으로 경기를 3-0으로 따돌렸다. 

김현수 사진. [연합뉴스]

5회에도 선두타자로 나선 김현수가 무사 1루에서 우전안타를 때렸고, 이후 박용택, 아도니스 가르시아가 연속안타를 달성하며 한점을 추가로 뽑아냈다. 점수는 4-0. LG가 경기의 승기를 잡는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5회말 수비에서 김현수가 경기에서 교체됨과 동시에 두산이 힘을 냈다.

두산은 5회 1사 1, 3루에서 오재일의 내야 땅볼로 만회점을 냈고, 1-5로 뒤진 7회말에는 김민혁의 투런포를 포함한 4안타와 볼넷 2개, 희생플라이, 상대 실책 등을 뽑아내며 7득점을 올리며 전세를 뒤엎었다.8회말에는 박건우가 솔로포로 쐐기를 박았다.

두산 마운드는 선발 이용찬이 4이닝 3실점으로 흔들렸지만 5회부터 가동된 불펜진이 안정감을 보이면서 역전승의 발판을 다졌다.

김현수는 3타수 3안타로 분전했지만, 팀이 패배하며 아쉬움의 고배를 마셨다.

김현수는 두산에서 뛰던 중 자유계약(FA) 선수로 풀리자 메이저리그에 진출했고, 지난해 말 LG와 4년 115억원 규모의 계약으로 KBO리그에 복귀했다. 김현수가 잠실구장에서 공식 경기를 치른 것은 2015년 삼성 라이온즈-두산의 한국시리즈 5차전 이후 처음이다.

zzz@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