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신성 볼코프, 전 챔프 베우둠 격침…“타이틀샷 원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노회한 전 챔프를 신예가 거꾸러뜨렸다. UFC 헤비급 7위 알렉산더 볼코프(29, 러시아)가 전 챔피언 파브리시우 베우둠(40, 브라질)을 제물로 동급 타이틀 경쟁에 본격 가세했다.

18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 오투아레나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27 메인이벤트에서 볼코프는 4라운드 펀치연타에 이은 파운딩 세례로 베우둠을 실신시키고 KO승을 따냈다.

UFC 볼코프가 베우둠을 타격으로 몰아치고 있다. 사진=SPOTV 방송화면 캡처

앞선 세 라운드는 여우 같은 베우둠의 지략으로 예봉을 펼칠 수 없었다. 강력한 장신 스트라이커인 볼코프를 묶기 위해 베우둠은 철저히 그라운드를 고집했다. 주짓수의 달인이 선택할 수 있는 최적의 비대칭 전력 활용이었다.

193cm의 신장으로, 어지간한 스트라이커들과도 주먹을 교환하는 데 불리함을 못 느꼈던 베우둠이지만, 201cm인 볼코프와는 그런 흐름을 가져가는 건 위험했다. 아니나 다를까 한번의 방심이 곧바로 패착으로 이어졌다.

체력이 많이 소진된 베우둠은 갑자기 선 채로 볼코프에게 싸움을 걸어 왔다. 먼 거리에서 베우둠의 주먹은 볼코프에게 닿지 않았다. 이때 볼코프가 오른손 주먹으로 베우둠의 턱을 후려쳤다. 큰 충격에 베우둠은 옥타곤 바닥에 쓰러졌다. 숨 돌릴 틈도 없이 볼코프가 베우둠에게 파운딩을 꽂았다. 베우둠은 정신을 잃었다.

볼코프는 베우둠이라는 대어를 제물로 헤비급 6연승을 이어 가면서 순식간에 타이틀 경쟁에 가세했다. 볼코프는 “다음 경기는 타이틀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